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셋째 임신’ 장영란, 입덧에 옷도 못 벗고 바닥에…“늘 배멀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영란 인스타그램 캡처
▲ 장영란 인스타그램 캡처
셋째를 임신한 방송인 장영란(45)이 입덧으로 고생하면서도 가족 덕분에 위로 받고 행복한 일상을 공유했다.

29일 장영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복덩아 고마워”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장영란은 “늘 배 타고 배 멀미 하다가. 촬영만 들어가면 배에서 내려오네요. 고마워 복덩아. 그리고 끝나면 또 배를 탑니다”라며 입덧 중인 근황을 전했다.

이어 “드레스룸에서 옷도 못 벗고 요가 매트 깔고 누워 있는데 내 사랑 비글남매 살포시 와서 이불 덮어주고 베개주고 푹 쉬라면서 문 닫고 가네요. 에고 예뻐라 사랑해”라며 아이들을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1978년생으로 올해 나이 45세인 장영란은 최근 늦둥이 셋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2009년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은 한의사 한창(43)과 결혼했으며, 현재 2013년생 첫째 딸 한지우, 2014년생 둘째 아들 한준우까지 1남 1녀를 두고 있다.
▲ 장영란 인스타그램 캡처
▲ 장영란 인스타그램 캡처
▲ 장영란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