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니♥양재웅 ‘럽스타’ 새해 한라산 등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재웅 하니 인스타그램
EXID 출신 배우 하니(30)와 양재웅 정신의학과 의사(40)가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두 사람의 과거 SNS 게시글이 관심을 받고 있다.

하니는 지난 1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를 선물 받으신 모든 분들, 축하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산 정상에 올라 눈에 뒤덮인 설산을 카메라로 담는 하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양재웅 역시 지난 1월 11일 SNS에 “처음으로 내 의지로 떠난 산행. 2022년 1월1일. 40이 넘어서야 처음 가 본 한라산 위쪽의 눈 덮인 풍경은 외국 같다를 넘어 지구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인터스텔라가 따로 없다. 좋은지 싫은지 잘 모르는 채로 끌려다니다 보면, 그냥 그때는 싫다. 시간이 많이 흘러서야 다시 안 하고 싶은 경험인지, 다시 해보고 싶은 추억인지 알 수 있다. 그리고 내 의지로 다시 행했을 때야 비로소 오롯이 내 기록이 된다. 2022년 다들 본인만의 기록들 많이 남기기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네티즌들은 2년째 만남을 갖고 있는 하니와 양재웅이 비슷한 시기 함께 설산을 등반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