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든 대본 이준호에게 간다?…업계 소문 사실이었다 “대본 100개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의 성공 이후 달라진 위상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한 이준호는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의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MC 유재석은 “업계에 대본이 다 이준호에게 간다던데”라고 운을 뗐다. 이에 이준호는 “정말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께서 찾아주셔서 그거를 계속 읽고 검토하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대답했다.

MC 조세호는 대본을 몇 개나 받았는지 구체적으로 물었다. 그러자 이준호는 “개수 얘기를 해도 되나”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 후 “제가 받아봤었던 대본은 100개 정도”라고 밝혀 유재석, 조세호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업계에 소문이 돌 정도면 그 정도구나”라며 감탄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