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1세 나이 차 부부 “돈에 미쳤다는 얘기도 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특종세상’
31세 나이차 부부가 일상생활에서 겪는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3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박윤수 씨(66)와 김근해 씨(35) 부부가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윤수 씨와 근해 씨는 아이를 데리고 길거리를 다니고 유아 수영장을 가는 다정한 부부의 일상을 공유했다.

12년 전 에스테틱 교육 학원에서 처음 만난 남편의 듬직해 보이는 모습에 먼저 호감을 느꼈다는 것은 아내 근해 씨였다.

윤수 씨 역시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아내에게 마음이 열려 조심스럽게 연애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근해 씨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으로 병원에서 난치 판정을 받았는데 급기야 신내림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가족마저 신내림을 반대하는 가운데 박윤수 씨가 끝까지 곁에 있어줬고 그런 남편과 결혼을 결심했다.

하지만 문제는 많은 나이 차이 였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 때문에 사람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윤수 씨는 “젊은 아빠들이 있는 곳은 들어가기가 그렇다. 아이 엄마 혼자서 아이와 놀 때는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근해 씨는 “좀 더 당당해졌으면 좋겠다. 그래야 아이도 그걸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거니까요”라고 말했다.

또 근해 씨는 “나이 먹은 사람 돈 때문에 만나서 편안하게 산다. 돈에 미쳐서 환장해서 저렇게 산다. 별의 별 이야기를 들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