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1년전 골수기증한 김지수 “이식받은 남학생 결혼…이건 기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수가 장기기증을 독려하며 골수 기증 후일담을 공개했다.

김지수는 2005년 각막 및 장기, 골수 기증 등록했다. 이후 그는 2011년 조혈모세포(골수)를 직접 기증했다.

이와 관련해 김지수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자신의 골수를 이식받은 남학생의 소식을 공개했다.

김지수는 “현재 우리나라는 장기나 골수를 기증한 가족분들이나 기증자분들과 이식을 받으신 환우분과의 교류를 할 수 없게 돼 있는데 논의를 잘 거쳐 우리나라도 언젠가는 외국처럼 서로 교류하고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늘 가져본다”면서 “저에게 골수를 이식받았던 친구가 고등학생 남학생이었다는 것밖에 모르는데 알고 싶어도 알 수도 없는 친구의 소식을 두번, 그중 한번은 소아암 병동에서, 한번은 그 친구의 지인을 통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열심히 공부해 대학도 가고 여자친구도 생겼다더라, 결혼한다 얘기들었다. 그런 소식을 우연히 접할 때마다 그 친구와 저의 인연이 정말 보통 인연은 아니구나 그런 생각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면서 “만나서 한번이라도 안아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면서. 그리고 살면서 이런 기적을 만날 수 있는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지수는 또 “이래저래 살기 팍팍하고 힘들 때 많은 요즘이지만 이럴때일수록 기적을 만날 수 있는 일에 함께한다면 상대방뿐만 아니라 오히려 나 자신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될거라 저의 경험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