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은하 “쿠싱증후군 호르몬 이상…하루에 2~3kg씩 체중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알콩달콩’
가수 이은하가 건강 상태를 전했다.

이은하는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알콩달콩’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하는 “내가 쿠싱증후군 때문에 몸무게가 94kg까지 나갔었다. 지금은 한 23kg 정도를 뺐다. 예전 모습으로 빨리 돌아가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이훈이 “쿠싱증후군은 어떤 병이냐?”고 묻자, 이은하는 “내가 ‘밤차’라는 곡을 부르며 춤을 추다보니 동선이 안 맞아서 넘어지는 일이 잦았다. 50대가 되니까 허리디스크가 심해졌는데 개인 사정상 수술할 수도 없고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 때문에 스테로이드 약이나 주사를 많이 남용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은하는 “그러다보니까 6개월 만에 30kg이 쪄있었다. 쿠싱증후군 호르몬 이상으로 하루에 2~3kg씩 체중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 체중이 증가하며 자연스럽게 무릎 관절 건강이 또 악화됐다. 관절 통증으로 인해 죽고 싶었을 정도 였어서 올해 1월에 인공 관절 수술을 했다. 그래서 지금은 아주 좋아졌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한편, ‘알콩달콩’은 누구나 공감 할 수 있고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상 속 생활 정보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