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빽가, 5000평 카페 대박났는데…“직원들 대거 퇴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NS 캡처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빽가가 출연해 카페 사장으로 변신한 근황을 전했다.

이날 빽가는 “저희 매니저한테 혼났다. 카페 주차장 만차가 되었을 때 제가 감사하는 마음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진을 올렸는데 올리지 말라고 하더라”며 “자꾸 올리니까 사람들이 계속 온다고, 직원들 힘들다고 해서 안 올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많이 사랑해 주시고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 그런데 직원들이 감당을 못하더라”면서 “천천히 와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한 청취자는 ‘직원들 금융치료를 해주시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고, 빽가는 “해주기로 했다. 첫 달부터 직원들이 ‘이렇게까지 힘들지 몰랐다’며 많이 나가기 시작했다. 힘든 것에 대해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빽가는 지난 5월 개인 SNS를 통해 “1년 2개월간의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오늘 오픈한다”며 카페 개업을 알린 바 있다. 현재 빽가는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카페를 운영 중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