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이상순 카페 사과문 올리고 문닫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NS를 통해 퍼진 가수 이효리와 그의 배우자 음악감독 이상순의 카페 모습.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문을 연 카페가 영업 이틀 만에 사과문을 올리며 ‘예약제’로 변경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롱플레이 제주’는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Longplay를 찾아주셨습니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합니다.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올려놨다.

이어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내일 7월 3일 일요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습니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우선 인스타 계정으로 공지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Longplay coffee & music”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이효리 이상순의 카페는 오픈 하루만에 입소문이 나서 인근 일대가 마비될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뤄 화제를 모았다.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문을 연 이 카페는 모던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며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가 서빙을 해, 인스타그램에서 하루만에 화제의 장소가 됐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