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정환♥이혜원 딸 첫 ‘명품 팬티’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혜원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 사업가 이혜원이 딸 리원에게 받은 선물을 자랑했다.

이혜원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리원 양의 첫 월급 선물!!! 이거 못 입는 거 맞죠??? 첫 월급 탔다고 부모님 내복 선물하는 거라는데 여름이라고 ㅋㅋㅋㅋ 이걸로 샀다는데 그냥 귀엽. 난 그렇다 치고 아빤 사진 못 올림 이건 ㅋㅋㅋㅋㅋ 그런데 선물 사고 나니 월급이 안 남았다구 ㅋㅋㅋ”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엄마! 제가 태어나서 처음 사회에서 일해서 번 첫 월급으로 빨간 팬티를 사봤어요. 이 팬티를 입고 늘 행복하고 행운만 가득하시길 바랄게요”라고 적힌 리원 양이 엄마에게 보낸 편지와 빨간색 속옷이 담겨있다.

이혜원은 딸의 의미 있는 선물에 큰 감동을 받았다. 그는 “이런 날이 오네요. 세상에... 감동 고마워 사랑한다. 내 아가 넌 나의 희망이야 알지?? 리원아 앞으로의 길.. 축복할게 이 이 아이 귀엽죠 자랑 함 할게요. 오늘만 ㅎㅎ 이해해 주셔요!!!”라며 대견스러워했다.

이혜원은 2001년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딸,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에는 리원 양의 미국 명문 대학교 뉴욕대에 입학했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