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잘나가던 이영지, 안타까운 소식 전해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른 랩 네임 없이 이름 석 자로 활동하는 이유에 대해 이영지는 “래퍼 이영지와 사람 이영지가 크게 분리돼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희소성이 있어 오히려 더 잘 기억해 주시는 것 같아요. 앞으로 사람들이 좋아하는 아티스트 5명을 꼽을 때 그 안에 들 수 있는 뮤지션이 되고 싶습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래퍼 이영지가 SNS 계정을 해킹 당했다.

지난 3일 이영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틱톡 해킹 당했다”며 해킹범과의 대화를 올렸다.

이영지는 해킹범에게 “제발 돌려줘, 내 임시저장 목록 보지 마, 저장하면 돈 들어온다는 영상 국적별로 다 저장했으니까 저장목록도 보지마. 착하게 살아요”라며 요구했다.

해킹범은 그런 이영지에게 “700달러를 주면 계정을 돌려주겠다”며 돈을 요구했다. 이영지는 “진짜 그냥 궁금해서 그러는데 그 돈으로 뭐 하게”라며 분노한 후 팬들에게 “비밀번호 자주 바꿔야 한다”며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