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소민, 김종국에 관심? 유재석 “유혈사태 일어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런닝맨’ 제공
전소민이 김종국에 관심이 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김종국의 집들이날’ 특집으로 꾸며져 미션을 진행했다.

이날 김종국의 집 지하 주차장에서 만난 유재석과 전소민, 양세찬은 송지효를 보고 “위에서 내려오는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저 여기 신혼집이다”라며 “여러분 초대했으니까 오늘 마음껏 누리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양세찬은 “오늘 ‘동상이몽’이었냐”고 했고, 유재석도 “아니, 오늘 ‘미운 우리 새끼’ 세트장 온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다 같이 김종국의 집으로 향했고, 송지효는 자연스럽게 김종국의 집 비밀번호를 눌렀으나, 바로 틀려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은 “왜 비밀번호도 모르면서 누르냐”고 했고, 멤버들이 “지효가 안다더라”고 했다. 이에 “말 같지도 않은 소리 마라”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의외로 소민이가 종국이와의 결합을 상상하더라”며 “3일 전에 소민이랑 통화하는데 ‘오빠 자주는 아닌데 가끔 생각해본 적은 있다’고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특히 송지효는 “턱도 없는 소리 하지마라”며 불호령을 내리기도.

또한 미션 도중 ‘런닝맨’ 멤버들은 김종국의 소파 위에 있는 가득 쌓인 무채색 옷을 언급했고, 김종국은 “물건 잘 못 버린다”라며 “그래서 아예 집에 안 갖고 온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이 “사람도 잘 못 버리지 않냐”고 묻자 김종국은 “그럼”이라고 답했고, 이를 본 유재석은 “너 왜 자꾸 그러는 거냐, 왜 종국이 욕심 내는 거냐”라며 “은근히 종국이 테스트해보는데 그러다 ‘런닝맨’ 안에서 유혈사태 일어난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전소민은 “그냥 물어보는 거다”라며 양세찬에 같은 질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