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남편, 과거 내 부모 단톡방 초대해 ‘이혼한다’ 말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싱글즈3’
‘돌싱글즈3’에 출연 중인 전다빈이 전 남편에 상처 받은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는 이혼 사유에 대해 언급하는 돌싱하우스 8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다빈은 “나는 진짜 사랑받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결혼하자마자 전 남편 사업이 어려워졌고, 그가 사업을 정리하고 가게를 차리자고 했다”며 “‘돈도 없는데 무슨 가게야’라면서 말렸지만, 남편은 고금리 대출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금리 대출을 받은 줄 모르고 대환을 해줬다. 결국 내 이름으로 빚이 쌓이기 시작했다”며 “나는 미친 듯이 일했지만 남편은 점점 무기력해졌다. 그때 느낀 게 ‘나 혼자 힘을 내고 있네’였다. 이렇게 살고 싶지 않았다. 행복해지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다빈은 “이혼하기로 둘이서 결정한 다음 날에 전 남편이 내 가족 모두를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희 이혼합니다’라고 하더라”며 “왜 자기가 내 부모님 마음에 대못을 박는지라는 원망이 들면서 그 후로 마음이 닫히더라. 다 원망스럽고 싫어져서 모든 게 정리됐다”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