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요원, 43세 ‘애셋맘’ 맞아? 해외서도 빛나는 가녀린 몸매·동안 비주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요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캡처.
배우 이요원이 청순한 비주얼을 다시 한 번 뽐냈다.

이요원은 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구름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프랑스에서 여름 휴가를 즐기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이요원은 푸른 들판을 배경으로 가녀린 몸매에 동안 외모를 뽐내고 있다. 이요원은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명품 브랜드 가방을 들고, 삼남매의 엄마라고는 믿기지 않는 청순한 비주얼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1980년생으로 올해 43세인 이요원은 지난 2003년 프로골퍼 출신 박진우와 결혼, 현재 슬하에 1남2녀를 두고 있다. 이요원은 최근 화제 속에 종영한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 출연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