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촬영 중 실수로 송지효 ‘급소’ 때린 양세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사고가 발생했다. 방송캡처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김종국 집에 모여 미션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번째 미션으로 의리 스쿼트가 진행됐고, 김종국은 멤버들의 스쿼트 자세를 교정하며 지도에 나섰다. 양세찬은 “이거 우리 다 스트레스 받는 거 아니냐”며 걱정했다.

그러던 중 유재석의 미션 시작 전 뒤에서는 시끄러운 소리가 나 눈길을 끌었다.

양세찬이 송지효를 하하로 착각하고 급소를 공격했기 때문이다. 멤버들이 의아해하자 하하는 “세찬이가 난 줄 알고 주먹으로 지효 급소를 때렸다”고 설명했다.

양세찬은 아무 생각 없이 송지효의 허벅지를 주먹으로 찍었고, 송지효는 “얘가 나 급소 때렸어”라며 아파했다. 양세찬은 “미안해, 누나”라고 사과하며 황당해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