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해리 결혼식 현장…남편 얼핏 봐도 훈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해리 인스타그램
다비치 이해리가 행복했던 결혼식 근황을 공개했다.

이해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웃다 울다 정신없이 지나간 하루..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 너무 감사드립니다. 예쁘게 잘 살게요” “이상으로 한여름밤의 행복한 신부였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해리는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웨딩드레스에 부케를 들고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다. 이해리는 자신의 결혼식을 “한 여름밤의 행복한 신부”라고 표현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응원과 사랑 속에 결혼식을 마친 행복한 심경을 전달해 부러움을 샀다.

이해리는 결혼을 발표하며 “앞으로도 다비치 이해리로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노래하며, 민경이랑 웃고 떠들고 있겠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에 강민경은 “꺼져줄게 잘 살아”라며 유쾌하게 반응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