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깨 닿기 직전…손흥민 옆 20대 여성 정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차윤 인스타그램
전 기아타이거즈 치어리더 김차윤(28)은 지난 4일 손흥민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흥민과 김차윤은 이날 열린 손흥민 팬미팅 행사장에서 나란히 포즈를 취했다. 두 사람 모두 흰색 운동복을 입고 있었다. 김차윤은 양손으로 브이 자를 그리고 어깨가 닿을락 말락 할 정도로 손흥민과 가까이 있었다.

김차윤은 “와 진짜 미쳤다”라며 “전국 15명도 신기한데 그중 3명에 또 당첨돼서 손흥민 선수랑 셀카를 찍다니!”라며 기뻐했다.

김차윤은 “하나님, 부처님, 부모님, 저 진짜 착하게 살겠습니다. 진짜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도 인스타그램에 손흥민 사진을 자주 올리며 팬임을 인증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