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세원, 내 신체 영상 수십 개”…전여친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속사 “확인 중”

▲ 배우 고세원의 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2차 폭로글을 올려 진위에 관심이 쏠린다. SNS 캡처
배우 고세원의 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2차 폭로글을 올려 진위에 관심이 쏠린다.

A씨는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2021년 11월 글을 올린 후 고세원이 입장문을 냈지만, 이후에도 나는 계속 차단된 상태다. ‘내 사진을 삭제한 것을 확인시켜 달라’고 가족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수 개월이 지나도 아무 대답이 없다”며 적었다.

A씨는 “고세원이 ‘넌 그 영상 유출되면 이민 가야 한다’고 말하면서 계속 신체 부위를 찍어 보내라고 했다. 내가 삭제하라고 할 때마다 고세원은 삭제했다고 끝까지 거짓말을 했지만, 지우지 않은 영상들이 수십 개였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모든 일이 트라우마로 남아 정신과 약을 먹으며 버티고 살고 있다. 내 영상이 유출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서라도 해방되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고세원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관련 내용을 정확하게 확인한 후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1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와 지난해(2020년) 교제했지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유산했다”며 “K씨가 가지고 있는 내 나체 사진이라도 삭제한 것을 확인해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가 협박죄로 고소하겠다는 답을 들었고 이후 차단당했다”고 주장했다.

고세원 실명도 공개한 A씨는 “실명, 카카오톡(모바일 메신저), 문자를 공개하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을 때 가중처벌로 이어져 공개하지 않았다. 공개한 이상 글을 삭제하지 않겠다”며 “인터넷에 글을 올리면 바로 나를 고소한다고 했으니까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 가서 조사받겠다. 공익을 위해 인터넷에 글을 올린 게 아니니 명예훼손 처벌 받겠다”고 했다.

당시 A씨 주장에 고세원은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 나는 2017년 이혼을 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A씨)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됐다”고 A씨와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고세원은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팬들)에게 솔직한 내 심정을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나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