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홍기 “엉덩이 수술만 8번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연 앞두고 종기 재발에 걱정

▲ SNS 캡처
가수 이홍기가 공연을 앞두고 엉덩이 종기가 재발했다며 걱정했다.

이홍기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덤벼라 종기야. 또 쳐들어왔네. 공연 어쩌지”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이홍기는 야외 테라스에 앉아 머그컵을 들고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앞서 이홍기는 과거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종기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엉덩이 수술을 여러 번 했다. 종기 수술을 8번 했다. 그래서 ‘홍기 종기’라는 별명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해 출연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니저가 직접 종기 부위를 소독해 주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그는 “엉덩이를 사고 싶다. 보통 종기 사이즈보다 훨씬 크게 난다. 앉을 수도 없을 정도”라며 “녹화 중에 수술하러 간 적도 있다”고 토로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