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80년대 록 스타일 듬뿍… 마블 액션에 찰떡이네 [영화 프리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르: 러브 앤 썬더

▲ ‘토르: 러브 앤 썬더’
2017년 마블 블록버스터 ‘토르: 라그나로크’를 본 관객이라면 아마 머릿속에 바로 떠오르는 노래가 있을 것이다. ‘아아아~’로 시작하는, 영국의 전설적 록밴드 레드 제플린의 ‘이미그런트 송’이다. 중세 유럽에서 바이킹이 잉글랜드를 침략하는 모습을 담았다는 이 흥겨운 하드록은 슈퍼 히어로의 액션 신과 기막히게 맞아떨어지며 기존 마블 작품과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6일 개봉하는 ‘토르: 러브 앤 썬더’는 ‘라그나로크’로 토르 시리즈 사상 최고 흥행을 거둔 뉴질랜드 출신 배우 겸 감독 타이카 와이티티의 색이 다시 한번 화려하게 빛나는 영화다. 시종일관 시끄럽고, 두근대고, 총천연색으로 가득하다.

스토리는 간단하다. 천둥의 신 토르(크리스 헴스워스)가 고단한 히어로 활동에서 벗어나 자아를 찾으려 하지만, 우주의 모든 신들을 몰살하려는 신 학살자 ‘고르’(크리스천 베일)의 등장으로 평화는 깨진다. 그를 막기 위해 토르는 킹 발키리(테사 톰슨), 코르그(타이카 와이티티)와 힘을 합치고, 가장 사랑했던 전 여자친구 제인(내털리 포트먼)과도 우연히 재회한다. 묠니르의 선택을 받은 제인은 엄청난 힘을 얻어 더이상 평범한 인간이 아닌 ‘마이티 토르’로 거듭난 모습이다.

‘러브 앤 썬더’에 공동 각본가로도 참여한 와이티티 감독은 미국 현지 기자 간담회에서 “1980년대 록 앨범 커버 같은, 과장되고 시끄럽고 컬러풀한 팔레트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전작이 레드 제플린이었다면, 이번엔 건즈 앤 로지스다. 그는 “건즈 앤 로지스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밴드다. 우리의 미친 모험을 보여 주기 위해 영화에 그들의 곡을 쓰는 건 오랜 꿈이었다”고 강조했다.

그 말처럼 영화 곳곳에선 밴드에 대한 애정이 묻어난다. 가죽 재킷을 입고 오토바이 사이를 날아다니는 토르의 모습에선 리드 보컬 액슬 로즈가 자연스럽게 겹쳐 보인다. 헤비메탈 역사상 가장 유명한 노래 중 하나로 손꼽히는 ‘스윗 차일드 오 마인’은 마치 토르를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찰떡’이다. 실제 액슬이 당시 여자친구 에린 에벌리를 위해 쓴 이 곡은 영화에서 8년여 만에 다시 만난 토르와 제인의 관계를 상징하기도 한다.

아스가르드 수문장 헤임달의 아들은 아예 자신을 ‘액슬’로 불러 달라고 하고, 영화 타이틀 그래픽조차 “학교 수업 시간에 딴짓하면서 그렸을 법”하다는 게 감독의 설명이다. 토르 일행이 신들의 신 제우스(러셀 크로)를 만나려고 찾아간 올림푸스의 화려한 성, 바이킹 배를 타고 항해하는 드넓은 우주 등은 그야말로 색색 물감을 잔뜩 뿌려 덧칠한 듯 1980년대의 펑키하고 눈부신 감성을 재현한다. 막강한 히어로와 코믹한 사이드킥, 상상을 뛰어넘는 초강력 빌런, 그 싸움 끝에 결국엔 히어로가 이긴다는 마블식 진부한 스토리텔링을 뛰어넘는 건 결국 이런 새로운 감성과 독특한 색깔이다. 12세 관람가, 119분.

김정화 기자
2022-07-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