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혜리 남편 생활고로 대리운전…고부갈등 심각(고딩엄빠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방송화면 캡처
이혜리와 김윤배 부부가 심각한 경제 상황에 대해 전했다.

5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삼 남매의 엄마 이혜리가 등장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혜리는 19살에 임신해 22세의 나이에 삼 남매가 됐다. 남편 김윤배와의 러브 스토리부터 결혼하게 된 스토리까지 전한 이혜리는 시어머니와의 심각한 고부갈등에 대해 전했다.

시어머니는 임신한 이혜리에게 “내 아들의 아이가 맞냐. 유전자 검사를 해봐라”라고 말할 정도로 폭언이 심하다고 한다. 이혜리는 “아이가 태어나니까 앞에서는 예뻐하시는데 뒤에서는 험담을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시어머니가 문자하는 걸 본 적이 있다. ‘나 쟤 싫다. 같이 밥 먹기도 싫다’라고 문자하더라. 상처 받았다”라는 말로 시어머니의 심각성을 전했다. “이혼을 하려고 소장까지 준비했었다. 일단 아이들이 있다 보니까 참고 살고 있다”라고 말한 이혜리의 상황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혜리의 사연에 하하는 “오늘 남편 없이 혼자 출연했을 수도 있다”라며 심각성을 드러냈다. 하지만 하하의 예상과 다르게 남편 김윤배와 함께 스튜디오에 나타난 이혜리는 남편과의 애정 깊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혜리는 “남편의 월급 200만 원에 아이들 국가지원비로 총 생활비는 280만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런 이혜리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김윤배는 야간에 대리운전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