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성미 “생모, 생후 100일 된 나 두고 떠나…새엄마만 4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제공.
코미디언 이성미가 여러 번 결혼 한 아버지로 인해 새엄마만 4명이라고 고백했다.

6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패널 이성미가 게스트로 변신해 출연, 가족들의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촬영에서 이성미는 자신의 힘들었던 어린시절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가정을 꾸린 후 사랑스러운 자식들을 보니 생후 100일 된 나를 두고 떠난 친모를 이해하기 힘들었다”라며 “어린 시절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지쳐 하루를 그냥 때우고, 죽지 못해 살았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러나 그녀는 “아버지가 새엄마를 계속 바꿔주셔서 어머니만 4명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이성미는 개그계 절친으로 유명한 이홍렬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며 고 김자옥과 올 초 세상을 떠난 고 허참을 회상했다. 그는 맞은편에 살아 아플 때 의지했던 고 김자옥의 이야기를 꺼내며 “자옥 언니가 죽었을 때 가장 힘들었다”라면서 “전화번호 지우는 데만 1년 걸렸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홍렬은 “절친 고 허참의 번호를 아직 지우지 못했다”라며 “3개월 정도는 10분에 한 번씩 생각나 힘들었다”라고 공감했다.

한편 ‘퍼펙트라이프’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