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스타, 센 이미지에 담배·술집 루머까지…소유 “밖에 안나가기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 소녀시대 효연, 씨스타 출신 소유가 출연해 아이돌의 비하인드를 공개, 화제를 모았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수도권 평균 가구시청률 6.3%를 기록, 화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씨스타 소유가 의상 때문에 보라와 오해를 빚은 에피소드(일화)에서는 최고 분당 가구시청률 8.4%까지 치솟았다.

이날 슈퍼주니어 김희철, 소녀시대 효연, 씨스타 소유가 돌싱포맨‘을 찾았다. 김희철은 “방송 나와서 그동안 좋은 얘기는 많이 했으니까 아이돌로서 진짜 힘든 거, 피곤한 거, 짜증 나는 거 하나씩 얘기하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소유는 “초반에 씨스타는 이미지가 세서 별의별 소문이 다 있었다”면서 “’풀메이크업을 하고 편의점에서 담배를 샀다더라‘ ’술집에서 양쪽에 남자를 앉혀놓고 술을 먹는다더라‘는 제보가 회사로 들어왔다”라며 당시 황당한 루머를 밝혔다. 이어 “그때부터 안나가기 시작했다, 술을 마셔도 회사에서 아는 곳 한 장소만 갔다”며 마음 고생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이어 소유는 “보라 언니랑 서로 오해로 싸운 적이 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무대 의상을 먼저 골랐는데 보라가 그 옷을 입고 있어서 기분이 상했었다고 전했다. 소유는 “(보라)언니는 내가 먼저 골랐던 걸 몰라서 그랬다”라면서 “난 벗으라고 할 수도 없으니까 잠시 머리를 식히러 밖에 나갔는데, 바람 때문에 문이 쾅 닫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갔다 오니까 보라 언니가 ’문을 그렇게 세게 닫으면 안 되지‘ 하면서 네가 이 옷 입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오해였다고 금방 얘기하고 풀었다”라고 했다.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