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비지 “지금은 반짝거리는 물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 그룹 비비지. 인스타그램
“여자친구 때가 찬란한 파도였다면 지금은 반짝거리는 물결 같은 느낌이에요.”

그룹 비비지(VIVIZ)는 6일 두 번째 미니음반 ‘서머 바이브’(Summer Vib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과거 여자친구 활동을 되돌아보며 말했다.

비비지는 “여자친구 때는 에너지도 더 강하고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도 있었다”고 했다.

비비지가 첫 번째 미니음반 ‘빔 오브 프리즘’(Beam Of Prism) 이후 약 5개월 만에 선보인 ‘서머 바이브’에는 타이틀곡 ‘러브에이드’(LOVEADE) 등 6곡을 담았다.

신비는 “앨범에 청량감과 감성이 모두 들어있어 저희는 둘 모두를 잡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러브에이드’는 펑키한 레트로 팝 기반의 댄스곡으로 한여름 분위기를 자아내는 후렴구가 특징이다.

신비는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만 들어도 확 여름 분위기가 난다”며 “다른 수록곡에서도 뜨거운 감성과 몽환적인 느낌을 담아 여름을 표현하려 했다”고 했다.

앨범에는 1990년대풍 기타 선율이 돋보이는 팝댄스곡 ‘시에스타’(SIESTA)와 ‘파티 팝’(Party Pop),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 ‘플래시백’(#FLASHBACK), ‘춤’이 담겼다.

은하는 ‘러브 러브 러브’에 대해 “업 템포 사운드의 곡으로 가볍게 즐기면서 들을 수 있는 노래”라고 말했다.

신비는 “팬들에게 꽉 차고 알찬 계절을 만들어 드릴 것”이라며 “저희 음악의 청량감을 맛보고 한층 시원한 여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