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현경 “남자 주인공 차서원, 감독에 추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엄현경. 인스타그램
배우 엄현경이 배우 차서원을 드라마 ‘두 번째 남편’의 주인공으로 추천한 비화를 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돌아이지만 괜찮아, 낭만이야’ 특집으로 꾸며져 지현우, 차서원, 엄현경, 강남이 출연했다.

차서원과 엄현경은 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함께 열연하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엄현경은 ‘두 번째 남편’에 먼저 캐스팅된 후, 남자 주인공 섭외를 고민하던 감독에게 차서원을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엄현경은 감독이 차서원을 마음에 들어 하자 직접 차서원에게 연락했다고 전했다.

차서원은 “(엄현경이) 음지에서 양지로 꺼내주셨다고 생각한다, 그전에는 늘 우울하고 가정도 힘든 역을 많이 하다가 사랑받고 자란 귀한 자식 역을 맡았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