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BTS ‘프루프’, 써클차트 상반기 1위…300만장 가까이 팔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성 그룹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남성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프루프’(Proof)가 써클차트(옛 가온차트) 기준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음반이 됐다.

8일 써클차트의 ‘2022 상반기 앨범 차트’에 따르면 이 음반은 누적 판매량 295만7410장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에 이어 세븐틴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과 NCT 드림 정규 2집 ‘글리치 모드’(Glitch Mode)가 각각 2위와 3위다.

‘프루프’는 방탄소년단의 데뷔 이래 9년 역사를 망라한 앤솔러지(선집) 음반이다.

발매 하루 만에 215만장(한터차트 기준)이 팔려나가 첫 주 판매량 275만장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써클차트 상반기 앨범 차트 100위 안에 ‘프루프’를 비롯해 총 12장의 음반을 올렸다.

‘프루프’는 일본에서도 현지 레코드협회 출하량 기준 25만장 이상을 기록해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