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방암 투병’ 서정희 “코끼리 팔다리 같이 부어… 죽는구나 했지만 이겨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유방암 수술 후 항암치료를 이어온 방송인 서정희(60)가 혹독했던 4차례의 항암치료를 이겨냈다는 소식을 전했다.

서정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항암치료 중 고열, 근육통, 피로감, 울렁거림은 물론 엄청난 부기로 고통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속 울렁거림을 입덧처럼 24시간 하며 바늘로 온몸을 찌르는 듯한 신경통과, 망치로 때리는 근육통과, 3주에 한번씩 돌아오는 항암 사이클. 잠시 좋아지는 회복기를 맞을 때 ‘살았다’ 좋아하는 것도 잠시, 다시 반복되는 고열과 씨름하며 피로감에 시달린 시간들이 이제 기억이 안 나려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항암 4차도 죽음이었다. 고열이 1~3차 때와 같이 꼬박 3일, ‘이러다 죽는구나’ 했다. 온몸에 발갛게 도너츠처럼 부황 뜬 것처럼 피부가 붉게 부어올랐다. 한 움큼의 온갖 약을 먹으니 림프 지나가는 팔다리가 코끼리 팔다리 같이 부었다”라고 회상했다.

▲ 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서정희는 “고열에 비몽사몽 중에도 ‘엄마 빨리 이기고 여행 가야지’ 제 귀에 동주가 말했다. 항암 중에 가장 많이 묵상한 것이 여행이다”라면서 “이제 항암 4차까지 잘 마쳤다. 저는 이겨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힘든 치료를 잘 이겨낸 자신을 위한 여행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도 전했다. 그는 “이제 여행 갈 준비한다. ‘옷도 많이 가져가서 사진도 많이 찍을래’ 이러다 잠이 들었다”라고 적었다.

이날 공개한 사진 속에는 가발과 모자를 쓴 채 서 있는 서정희의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서정희의 글에 “정희님 글 보며 이겨내는 환우분들이 많을 겁니다”, “예쁜 사진 많이 찍고 오세요”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