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스파 카리나 “친언니, 나보다 예쁜 간호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방송화면 캡처
에스파 카리나가 간호사인 미모의 언니를 언급했다.

7월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에스파의 컴백 준비 과정과 일상이 공개 됐다.

한강 먹방과 수박 화채 만들기 등 털털한 매력을 보여준 에스파는 신곡 ‘Girls’ 발매를 앞두고 소속사 자체 콘텐츠인 스테이지 영상 촬영을 준비했다.

메이크업을 받으러 온 카리나는 메이크업 숍 원장과 자신의 언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카리나는 “언니 얘기 나오면 언니 보고 싶다”라며 우애를 인증했다.

원장이 “카리나보다 더 예쁘다고 자랑하는 미모의 언니”라고 말하자, 카리나는 “언니가 진짜 부담스러워 하더라. 언니 직장에서는 아직 제가 동생인 줄 모른다. 언니가 말을 안 하고 비밀로 했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언니의 직업이 간호사라고 밝힌 카리나는 “언니 직장 아래 카페가 있는데 거기서 저희 노래 나오고 동료들이 따라 하면 기분 진짜 이상하다고 한다”라고 언니의 반응을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