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연수 “신용불량자 되고 닥치는 대로 일해…한달 전 빚 다 갚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캡처
‘자본주의학교’ 지연수가 신용불량자였다가 최근 빚을 다 갚게 됐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는 맛 칼럼리스트이자 장사의 신으로 알려진 김유진 대표와 개그맨 김준현의 지원아래 3040 생계를 위한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이 오픈하는 가운데, 창업지원자로 지연수가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첫 번째 창원지원자로 나선이는 지연수. 돌싱맘으로 신용불량자였다고 고백했던 지연수는 면접을 통해 최근에 빚을 다 갚았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자신의 삶을 변화시킨 계기는 아이였다고 당당하게 밝힌 지연수는 “어느 날 아이가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하는데 치킨을 살 2만원이 없었다”라며 “애가 먹고 싶은 것도 못 사주는데 내가 무슨 엄마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 그 후로 공장 알바부터 뭐든지 닥치는 대로 다 했다”라고 말해 신용불량자가 된 후 악착같이 살았음을 밝혔다.

이어 지연수는 “지난 6월에 빚을 다 갚았다”라고 말해 면접에 참여한 김준현의 따뜻한 축하와 격려를 받았다.

지연수는 ‘자본주의식당’ 창업자로 지원하게 된 이유로 “아이 때문이다. 결혼 생활 중에는 10번, 이혼 후에는 5번의 이사를 다녔다”라며 “곧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아이에게 안정된 울타리가 되고 싶다”라고 식당 창업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지연수는 “아이를 키우면서 강해졌다”라며 “천하무적이 됐다”라고 말하며 강한 엄마로 거듭나게 해준 아이 생각에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그는 또한 “우리 동네 세탁소 사장님, 미용실 원장님도 응원하고 계신다”라며 “엄마도 잘하라고 했다”라고 주변의 응원을 전하기도 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