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연수 “2만원 없어 아들 치킨 못 사줘…지난주 신용불량자 탈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2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
‘싱글맘’ 지연수가 아들에게 치킨도 못 사줬던 과거를 떠올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식당 창업에 도전하는 네 명의 지원자가 공개됐다.

첫 번째 지원자는 싱글맘 지연수였다. 지연수는 “저는 워킹맘이고 회사를 두 군데 다니고 있다. 식물 회사에서 미디어 업무를 하고 있고 애견 회사의 홍보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연수는 창업에 지원하는 이유에 대해 “월급을 받는 입장이고 제가 전일 근무를 할 순 없어서 (수입이) 고정적이진 않다. 생활이 여유롭진 않다”며 “제가 월세를 살고 있다. 이혼하고 나서도 이사를 많이 했다. 이번까지 하면 5번이다. 결혼생활 할 때도 10번 정도 이사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아들 민수한테 가장 해주고 싶은 게 이사 가지 않는 것이다. 가면 어린이집을 옮겨야 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니까 미안하더라”라면서 “전학도 안 갈 수 있고 안정된 울타리를 만들어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 아이가 안심할 수 있는 규칙적인 시간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지연수는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할 수 있는 걸 다 해주고 싶다. 민수도 갖고 싶은 게 많고 하고 싶은 게 많을 때지 않냐”며 “5살 때 아들이 치킨을 사달라더라. 근데 그 2만원이 없어서 못 사줬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연수는 “그때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던 상황이었다.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그때 치킨을 못 사줬던 게 너무 마음이 아팠다. 돈 벌어서 내 애기 먹고 싶은 거부터 사줘야겠다는 마음이 컸다”며 그때부터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고 밝혔다.

지연수는 “아들에게 뭐가 제일 미안하냐”는 질문에 “제가 엄마인 거”라고 답했다. 이어 지연수는 “제가 프로그램으로 번 돈, 광고로 번 돈, 지금까지 만 원 한 장 허투루 안 쓰고 모은 돈으로 빚을 상환했다”며 녹화일 기준 전 주에 신용불량자에서 탈출했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