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번째 결혼 치과의사 이수진 “폐경이지만 임신 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치과의사 이수진. SNS 캡처
치과의사 겸 인플루언서인 이수진이 50세가 되기도 전에 이른 폐경이 찾아왔다고 털어놨다.

이수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나의 행복을 위해 둘째 낳는 걸 참다 47세에 폐경 ㅠㅠ”이라는 사실을 알리며 슬픈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집중해 기도해야지.아브라함과 사라는 100살, 99살에 첫 아이를 가졌다 하니, 믿고 기도하기. 여러분도 함께 기도해 주세요”라며 둘째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앞서 이수진은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실 저 두 번 이혼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굳이 밝히고 안 밝히고를 떠나서 사람들은 내가 한번 한 거로 알고 있는데 마치 가만히 있는 건 거짓말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며 두 번 이혼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3번째 결혼에 대해 궁금해 하는 누리꾼의 질문을 받은 뒤 “네 곧. 감사해요”라며 결혼 계획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수진은 1969년생 올해 53세로, 서울대 치대를 졸업한 후 현재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치과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이혼 후 딸 제나 양과 함께 유튜버로도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