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년 일한 ‘뿡뿡이’서 해고”…‘알콜 중독’ 짜잔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짜잔형’ 최동균이 교육물 ‘방귀대장 뿡뿡이’(이하 ‘뿡뿡이’)에서 하차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짜잔형’ 최동균이 교육물 ‘방귀대장 뿡뿡이’(이하 ‘뿡뿡이’)에서 하차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최동균은 11일 유튜브 ‘근황올림픽’과 인터뷰에서 ‘뿡뿡이’에서 하차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7년 동안 ‘뿡뿡이’에서 활동했는데 하차 통보를 받았다. 숙명여대에서 여름에 공연을 하고 있는데 스태프 한 분이 전화를 주시더라. ‘짜잔형 바뀌었냐’고 해서 무슨 소리냐고 물었더니 다른 짜잔형이 녹화 현장에 있었다고 했다. 나는 그 전주까지 녹화에 참여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커튼콜 타임에 출연진이 인사하는데, 짜잔형으로 인사할 수 있는 시간이 지금밖에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그날 마지막 인사를 드렸다”고 고백했다.

처우 역시 좋지 않았다고 한다. 최동균은 “원래는 제가 연기자이지 않나. 그렇다고 ‘뿡뿡이’ 쪽이 페이가 세지는 않다. 연봉으로 치면 1500만원도 안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뿡뿡이’에 출연한 지 2~3년차가 됐을 때 드라마에 출연할 기회가 있었다. 그쪽으로 가면 승승장구였는데, ‘뿡뿡이’가 저한테 특별한 존재였기에 뿡뿡이를 택했다. 타 프로그램을 다 안 할 생각으로 했는데 그렇게 통보도 없이 잘려서 너무나 가슴 아팠다”고 털어놨다.
▲ ‘짜잔형’ 최동균이 교육물 ‘방귀대장 뿡뿡이’(이하 ‘뿡뿡이’)에서 하차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최동균은 ‘뿡뿡이’에서 하차하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그는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1년 동안 집 밖에 안 나갔다. 지금은 술을 끊었는데, 그때는 술을 마셔야 잠이 오더라. 아내가 이럴 거면 이혼하자고까지 했었고, 알코올중독을 끊으려 병원에 다니다 아이스크림을 못 끊어서 25kg이 쪘다”고 밝혔다.

‘뿡뿡이’ 이후에는 어린이 공연 연출을 주로 해왔다고 한다. 다만 이마저도 코로나19로 못하게 됐고, 무대 설치 등 아르바이트를 하다 현재는 다시 공연 연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많이 성장한 20대, 30대에게 짜잔형으로 한마디 부탁한다’는 말에 “힘든 일이 많았지만, 저도 이렇게 카메라 앞에서 친구들을 보고 웃고 있지 않나. 다른 생각 말고 항상 웃으셨으면 좋겠다. 친구들도 많이 컸을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