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시은 “배속 아기 역으로 서 있어…자연 분만 불가 상태”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제공.
5주년을 맞은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돌아와 근황을 전한다.

이달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은 방송 5주년을 맞았다. 이에 오는 18일 방송은 5주년 특집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5주년을 맞아 ‘레전드 부부‘의 컴백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박시은 진태현 부부다.

진태현은 “아내 배속에 우리 둘째가 있다, 태명은 태은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진태현은 만삭이 된 박시은에게 “안 더워? 에어컨 틀어줘?” “혼자 못 걸어, 내가 안고 가야 해”라고 하는 등 아내를 알뜰살뜰 챙기며 여전히 ’아내 바보‘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박시은은 “아이가 역으로 저와 똑같이 서 있다고 한다”며 현재 태아가 역아 상태라 밝혀 걱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자연분만이 불가한 상태지만 박시은은 “할 수 있다면 자연분만을 하면 좋겠다”고 전했는데. 이어진 장면에서는 산부인과 검진을 받으러 간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았다.

오랜만에 돌아온 ’허니하니‘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근황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