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뱃살 두둑해진 호나우두 모델 여친과 휴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더 선 캡처
브라질의 레전드 축구선수 호나우두가 16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함께 즐거운 휴가를 보내고 있다.

영국 매체 더선은 13일(한국시간) “만 45세인 호나우두는 여자친구인 브라질 모델 셀리나 락스와 스페인 이비자 섬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 호나우두는 7년간 연애 중인 여자친구와 함께 스페인의 뜨거운 햇살을 맞으면서 해변가에서 수영을 즐기고 있다. 변화된 호나우두의 체형이 눈길을 끈다.

2011년 은퇴한 호나우두는 현재 축구 구단주로서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호나우두는 2018년 라리가의 레알 바야돌리드의 주식 51%를 3000만 유로(약 406억 원)에 사들여 인수하면서 구단주로 취임했다.

휴가를 보내고 있는 호나우두는 휴가를 마치면 다시 구단주로 돌아가 바야돌리드의 2022/23시즌 잔류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