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역주행’ 화물차와 충돌…‘박지윤♥’ 최동석, 후유증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나운서 최동석이 교통사고 후유증을 털어놨다. SNS 캡처
아나운서 최동석이 교통사고 후유증을 털어놨다.

최동석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교통사고 이후 과격한 운동은 하기 어려워요. 목은 항상 안 좋고 허리는 이따금씩”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이어 그는 “하지만 치료 받으러 가는 것도 쉽진 않아요. 서울처럼 병원 선택의 폭도 크지 않고 치료 받고 이동하는 시간 계산하면 한 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를 비워야 하거든요. 시골 사는 아저씨 같지만 꽤 바쁘고 할 일이 많답니다. 그런데 치료 받으러 갔다는 건... 많이 아프다는 거지 뭐 #여보나오늘설거지못해”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최동석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최동석은 박지윤, 자녀와 함께 2020년 음주운전으로 역주행하던 화물차와 부딪히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당시 최동석은 경추를 다쳤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