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예린 “생방송 중 크레인과 부딪혀 피 철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 CHOSUN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 방송 캡처
가수 이예린이 과거 방송 사고를 공개했다.

이예린은 1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이하 ‘기적의 습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예린은 “예전에 방송사고 한번 났잖아? 무슨 프로그램이었어?”라는 이규석의 물음에 “‘가요톱10’. 생방송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창피하다. 왜냐면 ‘포플러 나무 아래’라는 동화 같이 예쁜 노래를 핑크 미니스커트를 입고 귀여운 척을 하면서 부르고 있다가 크레인에 맞았다. 그래서 내가 실수해서 무슨 일이 생긴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당시 KBS ‘가요톱10’ MC 손범수는 “나는 바로 옆에 서서 봤거든. 깜짝 놀랐지 정말. 거의 30년 전인데도 지금까지 생생하게 기억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규석은 “사고 후 후송된 게 아니라 부딪히고 나서도 노래를 계속했던 거구나”라고 물었고, 이예린은 “그냥 끝까지 부른 거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예린은 이어 “피가 머리 뒤쪽으로 철철 흘렀다. 좀만 더 앞으로 왔었으면 되게 큰일 날 뻔한 큰 사고였다. 그런데 다행히 후유증은 없었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은 각 분야 닥터들의 거침없는 참견으로 기적의 습관에 관한 정보를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