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담비 ‘손절설’ 굳히나…정려원, 재계약에 수상까지 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려원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려원이 소속사 재계약에 이어 영화제에서 수상까지 해 겹경사를 맞았다.

정려원은 15일 인스타그램에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수상 직후 사진을 게재했다.

정려원은 전날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하얀 차를 탄 여자’로 국내 경쟁 부문인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을 차지했다. 정려원은 “표현하는, 연기하는 이 직업이 너무 좋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이 부자인 이들과 일하러 가는 발걸음이 얼마나 든든하고 설레는지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아낌받고 보호받는 현장에서 일하는 게 이렇게 행복한 일이더군요.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정려원은 10년간 함께해온 소속사와 재계약을 맺으며 의리를 다시 한 번 증명하기도 했다. 연이은 기쁜 소식에 소이 등 절친들도 ‘좋아요’를 누르며 축하를 전했다.

한편 그는 지난해 발생한 이른바 가짜 수산업자 사건을 계기로 배우 손담비와 관계가 완전히 틀어졌다는 소문에 휩싸였다. 여기에 올해 5월 손담비의 결혼식에 정려원을 비롯한 절친으로 알려진 공효진 등이 참석하지 않으면서 ‘손절설’이 더욱 확산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