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바다’라고 안하면 못 알아볼 듯…반전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 일상. SNS 캡처
가수 바다가 럭셔리한 일상을 공개했다.

바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머리가 묶이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바다가 호텔에 앉아 망고빙수를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누군가가 바다를 찍어준 듯 정성스럽게 다양한 각도로 담아 눈길을 끈다.

한편 바다는 10살 연하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