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구라 “매니저 월급 500만원 사비로 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부왕찐천재’ 유튜브 채널
방송인 김구라가 매니저의 월급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공부왕찐천재’ 유튜브 채널에는 ‘홍진경 웃다 기절한 김구라/지상렬/염경환 지식대결(대반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방송은 ‘찐천재 장학퀴즈’ 특집으로 진행되어 홍진경과 그리(본명 김동현)가 진행을 맡고, 게스트로는 인천 제물포고등학교 동기이자 연예계 대표 절친 김구라, 염경환, 지상렬이 출연했다.

지상렬이 게스트 중 가장 먼저 도착했고, 김구라가 그 뒤를 이었다. ‘홈쇼핑계의 유재석’으로 불리며 바쁘게 지내는 염경환은 제일 늦게 도착했는데, 매니저가 없어 직접 운전을 하고 다닌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에 염경환이 “요즘 매니저 할 애들이 없더라”고 토로하자, 김구라는 “(돈을) 많이 주면 된다. 근데 이걸 적게 주면서 사람 부리려고 하니까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돈 오백 줘봐, 누가 안 와”라고 큰소리쳤다.

이에 염경환이 “너 매니저 오백 줘?”라고 묻자 “어, 진짜야. 물어봐”라고 답해 놀라움을 줬다.

앞서 김구라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서 “매니지먼트와 계약할 때 계약금을 조금 받고 대신 제반 사상은 내가 하기로 했다. 운영비, 매니저 월급까지 사비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