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시카, 눈에 모기 물려 얼굴 ‘퉁퉁’…中 서바이벌 합숙 수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망고 TV 캡처
▲ 망고 TV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중국 걸그룹 재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모기에 물려 퉁퉁 부은 얼굴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주 공개된 중국 망고TV 예능 ‘승풍파랑3’에서는 경연자들의 네 번째 공연 준비 과정 및 경연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제시카는 춤과 노래를 동시에 선보이기 위해 맹연습에 돌입한다. 제시카는 리쓰다니, 왕신링과 한 조를 이뤄 ‘몽불락우림’이라는 곡을 연습한다. 연습 중 왕신린은 발목 부상을 당하고, 제시카는 합숙 중 눈 부분에 모기를 물리는 수난을 겪는다. 퉁퉁 부어오른 얼굴까지 가감없이 공개했다.

하지만 무대에서는 메이크업으로 완벽하게 이를 가리고 등장, 인상적인 공연을 펼쳤다.

제시카는 이날 방송에서 두 번 무대에 올랐다. 후반전 무대에서는 장신이, 주제징, 장리, 왕쯔쉬안과 무대에 올라 ‘뇌인적추풍’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와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중국 망고TV ‘승풍파랑3’는 30대 이상 여성 스타들이 경연을 통해 걸그룹으로 재데뷔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5월 첫 방송돼 인기를 얻고 있다.
▲ 망고 TV 캡처
▲ 망고 TV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