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재벌과 데이트하면 5억” 제안에…미녀 개그우먼의 참교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맹승지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맹승지가 부적절한 만남을 제안하는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낸 브로커를 공개 저격하며 일침을 가했다.

맹승지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브로커로부터 받은 DM을 박제했다.

이 브로커는 맹승지에게 “의뢰가 잡혀 연락드린다. 현재 한국에 거주하시는 중국계 싱가포르 재벌가 20대 남성분께서 그쪽 픽해서 연락드린다. 데이트 1회 5억 원 정도 드릴 수 있다고 하신다. 돈은 만날 때 선금이고 현금이나 수표로 가능하다고 한다. 응하실 생각 있느냐”라면서 뻔뻔한 제안을 해왓다.

이에 분노한 맹승지는 “더위 먹은 사람”이라고 비난하면서 “5억은 어려운 곳에 기부합시다”라고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맹승지는 2013년 MBC 20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이후 여러 방송에서 활약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