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아인 “네까짓 게 나대봐야 내 발끝” 동네 학원 발언 논란될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유아인 SNS
배우 유아인이 절친인 최하늘 작가의 전시회를 방문해 최 작가를 장난스럽게 디스했다.

19일 유아인은 인스타그램에 “네까짓 게 나대봐애(나대봐야) 내 발끝. 이따위로 할 거면 다 때려치우고 동네 아파트 상가에 학원이나 차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유아인이 친한 사이인 최 작가에게 장난을 친 것 같다고 추측했으나, 일부 누리꾼들은 “좀 낯선 표현이다. 절친 분 같으시던데 웬일로 이런 표현을 하시는지”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피아니스트 임윤찬님도 동네 아파트 상가 학원에서 피아노를 시작”, “날도 좋았고 잘 노셨다면서 뭘 집어치우라는 건지 좀 궁금하네요”, “누가 화나게 했대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 사진: 유아인 SNS
이 밖에도 “동네 아파트 상가 학원이 어때서 그렇냐, 동네 아파트 상가에 학원 차린 사람들이 속상해하겠다” “이러다 논란 기사 나온다”라는 글이 연달아 게재됐다.

한편 유아인은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에 캐스팅돼 곧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 눈앞에 예고된 종말을 앞두고 혼란에 빠진 세상과 남은 시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 등이 출연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