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빈 “우영우는 응원하고 싶지만 때론 응원이 필요하지 않은 존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진. ENA 인스타그램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이 극중 우영우를 응원했다.

ENA 공식 유튜브 채널은 최근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를 연기 중인 배우 박은빈이 등장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배우 박은빈이 바라본 ‘우영우 변호사’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는 “솔직하다”라며 “사람들은 나와 너로 이루어진 세계에 살지만 우영우는 나로만 이루어진 세계에 살기 때문에 아무래도 삶을 바라보고 대하는 방식이 조금 다를 수 있다”고 우영우가 처해 있는 상황을 대신해 전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옆에서 지켜보기에 세상을 알아가고, 살아가는 데 있어서 굉장히 솔직한 사람”이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우영우가 직장생활 중 가장 좋아하는 순간에 관한 질문에는 “점심시간에 이준호씨(강태오 분)와 김밥을 먹으면서 고래 이야기를 하는 그 시간을 가장 좋아한다”고 추측했다. 또한 법정에 선 순간,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한 질문에서는 “우영우 변호사의 가장 친한 친구인 동그라미(주현영 분)가 자신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아무래도 법정에서는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이 변론을 하는데 있어 새로운 아이디어와 창의력을 가져다 주고, 또 논리에 기반한 법정 지식들이 총 집합체가 되어 새로운 시각을 가져다 주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우영우가 한바다 로펌에서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한 질문에서는 “우영우 변호사님이 가장 화두에 놓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좋은 변호사(인 것 같다)며, 그런 시행착오들을 계속해서 겪어 나가시는 것 같다”고 그를 지켜보는 심경을 전했다. 이어 우영우 변호사가 한바다 로펌에서 어떤 꿈을 이뤄 나갈지, 시청자 여러분들도 함께 지켜봐 달라는 메시지로 시청을 독려했다.

마지막으로 배우 박은빈은 “우영우는 응원하고 싶은 존재이지만 때로는 그런 응원이 필요하지 않는 존재이기도 하다”며 “함께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