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난해보여 창피”…김태리 더벅머리로 졸업사진 찍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제 가난해서 이발 못하고 그냥 찍어”

▲ 온라인 커뮤니티, 김태리 소속사 제공
배우 김태리가 눈을 덮은 더벅머리를 한 초등학교 졸업사진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MBC FM4U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영화 ‘외계+인’ 1부의 주연 김태리, 김우빈과 최동훈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김태리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에 얽힌 비화를 물었다. 김태리는 “초등학교 5~6학년 때 찍었을 것이다. 당시에 담임선생인미 ‘네 머리가 긴데 이발 좀 하고 오지 않겠니’라고 말씀하셨는데 제가 가난해서 ‘그냥 찍겠습니다’고 하고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더니 이렇게 없어보이게 나왔다. 사진으로 봐도 가난해 보이게”라면서 “세상사 마음대로 흐르지 않는다는것을 경험한 사건이다. 창피하고 부끄러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은 김태리가 배우로 성공한 후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김태리는 “이걸 어떤 동창이 올렸을 것이다. 이걸 사람들이 너무 좋아하는 거다. 나는 너무 불우해보여서 별로였는데 너무 좋아해주시니까, 영화 캐릭터나 드라마 캐릭터로 봐주시니까 너무 행복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주연의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늘(20일) 개봉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