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도시에 사는 죄” 배우 이미도 외제차에 생긴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이미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미도(40)가 외제차 타이어에 펑크가 난 일상을 공개했다.

이미도는 2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펑크가 나 바람이 빠진 타이어 사진을 올렸다.

이미도는 그러면서 “하루 쉬는 날… 넌 왜 이러는 거니…”라며 “일 년 내내 공사하는 신도시에 사는 죄… 벌써 두 번째 대못 박힘”이라는 글을 함께 적었다.

그럼에도 이미도는 이어진 사진에서 자동차 서비스센터에 방문한 것을 인증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보여줬다.

이미도는 “그래도 너무 친절하고 시설 좋아 올 때마다 힐링 되는 곳”이라며 차량을 무사히 수리했음을 암시했다.

한편 이미도는 지난 5월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에서 아파트 재건축을 위해 앞장서며 대소사를 맡아 처리하는 숙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