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산다라박, 다시 37kg 됐다 “3년 공들여 47kg 만들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콘텐츠 ‘밥 맛없는 언니들’
가수 산다라박이 37kg까지 살이 빠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유튜브 콘텐츠 ‘밥 맛없는 언니들’에서는 ‘우동집에서 우동 안 먹는 신개념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밥 맛 없는 언니들’ 2회 게스트는 김숙이었다. 김숙은 산다라박과 박소현의 ‘소식좌’ 캐릭터를 만들어주고 유튜브 콘텐츠까지 만들어준 일등공신이다.

영상에서 박소현은 “소식좌를 처음으로 말한 게 김숙”이라 소개했다. 산다라박은 “소식좌로 제가 떠서 MZ세대들이 사진 찍어달라고 한다”고 김숙에게 고마워했다.

산다라박은 김숙과 떨어진 후 살이 빠진 사실을 고백했다.

산다라박은 “숙 언니 못 만나니까 살이 빠졌다”고 했고 김숙은 “너 37kg로 돌아갔냐. 내가 3년을 공들여서 40kg 중반대로 만들었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비스’ 때 한창 뒤뚱거릴 때 47kg였다”고 했고 박소현 역시 “여름에는 살이 빠진다. 여름엔 음식이 가벼우니까”라고 밝혀 김숙을 놀라게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