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영우’ 인기 날로 상승…첫 회 0.9%였던 시청률, 7회 만에 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시청률 10%를 넘겼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된 ‘우영우’ 7회 시청률은 11.7%(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7회에서는 우영우가 고속도로 건설을 반대하며 집단 소송을 걸고 나선 소덕동 주민들을 변호하는 과정이 담겼다.

상대 변호사로 법무법인 태산의 대표 태수미가 등장해 우영우의 출생의 비밀을 암시하기도 했다.

또 드라마 말미에는 우영우가 낙하산이라고 확신하는 동료 변호사 권민우(주종혁)가 사내 게시판에 “한바다의 취업 비리를 고발한다”는 글을 올려 극에 갈등을 더했다.

드라마는 권민우를 통해 장애인과 배려에 대한 왜곡된 시선을 꼬집으면서 우영우 옆을 지키는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동료 변호사 최수연(하윤경), 송무팀 직원 이준호(강태오)를 통해 따뜻한 시선을 유지하며 감동을 이어갔다.

16부작인 ‘우영우’는 첫회 0.9% 시청률로 출발해 매회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