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혜교, 삼성동 주택 79억에 팔아 29억 시세차…‘재테크 여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3월엔 한남동 195억 빌딩 매입

▲ 송혜교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송혜교가 매입한 지 17년 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한 단독주택을 79억원에 판 사실이 알려졌다.

당초 송혜교는 해당 주택을 82억원에 매도하려 했으나 매수자를 찾지 못해 매매가를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한국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송혜교는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살던 삼성동 현대주택단지 내 단독주택(대지 면적 454.6㎡·건물 연면적 303.12㎡)을 50억원에 매수했다.

송혜교는 3년여 전 해당 주택을 매도하려 했으나 거래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후 송혜교는 매매가를 낮췄고 지난 4월 한 자산운용회사 대표 부부에게 79억원에 매도했다. 현재 이 주택은 철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주택을 50억원에 매입한 송혜교는 약 29억원의 차익을 얻게 됐다.

앞서 송혜교는 지난해 3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신축 7년 차 빌딩을 약 195억원에 매입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