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예지, 이번에도 가스라이팅?…아슬아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예지가 박병은과 애틋한 마음을 나눴다. 방송 캡처
서예지가 박병은과 애틋한 마음을 나눴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강윤겸(박병은 분)과 이라엘(서예지 분)이 서로의 소망을 밝힌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윤겸을 죽이는 악몽에 일어난 이라엘은 “회장님 죽는 꿈을 꾼다, 자주. 나쁜 생각 품지 않는다고 약속해요”라며 강윤겸을 붙잡았다.

이에 강윤겸은 “만약을 위해서야 정말 만약을 위해서. 일단 이렇게 해놓자 생각만 해놨어”라고 답했고, 이라엘은 “나쁜 생각은 자기도 모르게 저지른다. 나쁜 기억을 지워버리는 거 어때요? 더 잘 살수 있잖아요. 희망을 가져보는거다. 소망을 이룰 수 있다는 희망”라고 설득했다.

강윤겸은 “당신 소망이 있어? 말해봐. 당신 소망은 뭐야?”라고 물었고, 이라엘은 “마음에 분노가 없었으면 좋겠다. 평화롭게 살고 싶다. 회장님은요?”라고 답했다.

이어 강윤겸은 “사랑하는 사람을 그냥 원없이 사랑하고 싶어”라고 자신의 소망을 밝혔다.

한편 앞서 이라엘은 친모에 이어 장문희(이일화 분)까지 살해당하자, 강윤겸, 한소라(유선 분), 한판로(전국환 분), 김정철(정해균 분)을 파멸시키기 위한 총공세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윤겸은 자신에게 라엘이 계획적으로 접근한 것과 설계한 복수에 대해 알았다. 그럼에도 라엘을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드러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