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혜교, 이번엔 학폭 피해자…분노·증오로 가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은숙 작가 ‘더 글로리’ 출연 확정


▲ 송혜교.
배우 송혜교가 김은숙 작가와 함께 돌아온다.

22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송혜교는 김 작가와 함께 드라마 ‘더 글로리’를 선보인다. 유년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복수하는 이야기다. ‘비밀의 숲’(2017)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2018~2019) 안길호 PD가 연출한다.

송혜교는 김 작가와 ‘태양의 후예’(2016) 이후 6년 만에 만난다. 첫 장르극 도전이다. 동은은 학교폭력 피해자로 가해·방관자를 향한 복수를 계획한다. 분노와 증오로 빛 한 점 없는 시간을 버텨온 인물이다.

이도현은 비밀스러운 사연을 지닌 ‘주여정’으로 분한다. 임지연은 학교폭력 주동자인 ‘박연진’을 맡는다. 완벽해 보이는 일생을 살아왔지만, 부메랑이 돼 자신의 목을 조여오는 과거의 그늘로부터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맞선다.

염혜란은 또 다른 폭력 피해자 ‘강현남’으로 활약한다. 아이를 지키기 위해 멈추지 않는 가정폭력을 끊어내고, 동은에게 공모를 제안한다. 박성훈은 연진과 함께 동은의 삶을 파괴한 ‘전재준’을 연기한다. 집안의 재력을 믿고 제멋대로 살아가는 안하무인 캐릭터다.

정성일은 연진 남편이자 재평건설 대표 ‘하도영’으로 분한다. 오랜 시간 설계된 동은의 덫에 걸려 가정의 행복을 위협하는 판도라 상자와 마주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