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쉬고 싶다”…가수 비비, SNS 라이브 도중 대성통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비 인스타그램
가수 비비가 SNS 라이브 도중 오열했다.

지난 21일 비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일정에 대한 피로감을 토로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비비는 “나는 낮잠도 자고 싶고, 휴식도 취하고 싶은데 그럴 수가 없다”고 얘기했다. 이어 비비는 “팬들은 내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 모를 것”이라며 거듭 호소했다.

이후 팬들의 우려가 커지자, 비비는 22일 팬들이 작성한 글을 공유했다.

해당 글에서 한 팬은 “비비는 방금 일어났고 그녀는 트위터에서 그녀의 이름이 입소문을 타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녀는 과로를 강요당했다는 것에 대한 오해를 풀고 싶어 한다. 어제의 라이브는 피곤함과 스트레스로 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크리에이터이자 완벽주의자이며 다음 앨범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싶어 한다. 그것이 그녀가 쉬지 않고 일하고 있는 이유이며, 그녀의 회사든 누구든 그녀에게 강요하지 않았다. 그러니 그만 비난하라”고 말하며 비비의 심경을 대변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